스페이스

옵/신 스페이스는 미래의 예술 생태계를 위한 공간이다. 올해는 북페어, 워크숍, 포커스, 비평 프로그램으로 그 문을 연다.

비평

옵/신 스페이스: 비평은 예술, 정치, 경제, 기술 등 다양한 분야에서 동시대를 날카롭게 관찰하는 다음 세대 비평가를 소개하고 예술 생태계 속 비평의 역할을 재고한다. 비평을 위한 비평, 상호 인정을 위한 비평보다는 이 사회를 비평적으로 보기 위해 필요한 관점에 주목하고 그러한 목소리를 내는 이들에게 장을 연다.

  • 이민주, 용선미, 백종관
    비평 발표회
    2022.10.2. 일 2 pm – 4:30 pm
    모더레이터 – 정강산 (독립 연구자)

    [1] 이민주 보관된 노동, 지불하는 몸
    시각예술 퍼포먼스와 공연예술계에서의 춤의 양상을 살피고 미술관에서 퍼포먼스를 소장하는 과정 중 거래되는 몸을 다룬다. 나아가 미술관의 시간성 안에서 신체의 움직임이 노동의 형태로 환원되는 문제를 이야기한다.

    [2] 용선미 구멍 뻥 뚫린 그 세계가 사실 나 자신의 구멍이라는 것을 깨닫게 되기까지
    코로나19 사태 전 미국 뉴욕에서 거주할 당시 퍼포먼스 이론을 공부하고 또 숱한 퍼포먼스를 관람하면서 목격한 흑인 연구(black studies)와 퀴어 연구(queer studies)를 (아주 표면적일지라도) 꺼내 봄으로써 ‘서양 백인 헤테로 남성’으로 대별되는 기존 미술 환경에 퍼포먼스 매체 및 이론이 개입한 이후 만들어진 지금의 뉴욕을 랄프 레몬, 포프 엘, 줄리아 헉스터블, 우 챙, 자콜피 새터화이트 등의 예시들과 함께 살펴본다.

    [3] 백종관 이미지-장소에서, ‘단순한 마음’으로
    우리가 마주치는(전시/공연 관람 경험을 포함하여) 이미지들이 어떻게 생성되어 어디에 위치 되는지의 양상을 검토하고, 보는 행위자까지의 중계-유통 과정이 가공하고 왜곡하는 요소들에 대해 생각해 본다.

    • 이민주
      서양화와 미술이론을 전공했다. 이곳 저곳에 글을 기고하면서 전시를 꾸린다. 퍼포먼스와 퍼포먼스 도큐멘테이션의 관계를 짚은 《동물성 루프》(공-원, 2019)를 공동 기획, 다큐멘터리 이미지의 미학성과 정치성을 조명한 《논캡션 인터뷰》(의외의조합, 2021)를 기획했다. 제5회 GRAVITY EFFECT 미술비평공모 2위를 수상한 바 있으며 이미지연구공동체 반짝과 비평/연구 플랫폼 마코에서 활동중이다. 지금은 VR 전시 《케미컬X》를 준비하면서 기술에서 발생하는 퍼포머티비티와 이미지의 상관 관계를 연구중이다.

    • 용선미
      국내에서 미디어와 미술사를, 미국 뉴욕에서 퍼포먼스를 공부했다. 독립 기획자로 활동하며 사회의 틈 속 미세한 움직임과 일상적인 제스처에 관심을 갖고 이를 주제로 국내외 예술가, 기획자와 다양한 협업 및 공동 연구를 진행한다. 최근에 기획한 전시로는 《If I can’t dance, I don’t want to be a part of your revolution》(d/p, 2022)와 《비록 춤일지라도 Though We Dance》(공동 기획, 코스모40, 2021), 《링거링거링》(인사미술공간, 2020) 등이 있으며 번역서 『퍼포먼스 퍼포먼스』(나선프레스, 2021)를 냈다.

    • 백종관
      심리학과 영화를 전공했고, 리서치와 아카이빙을 기반으로 한 실험적 영상 제작과 이미지 연구를 지속하고 있다. 전주국제영화제 감독상, 서울독립영화제 심사위원상등을 수상했고, 극장 상영, 전시 설치 등 다양한 경로를 통해 국내외 여러 장소에서 작품을 발표하고 있다. jongkwanpaik.com

예매/예약

워크숍

옵/신 스페이스: 워크숍에서는 각 분야에서 새로운 지평을 열어내고 있는 국제적인 예술가들의 사유를 이해하고 그의 예술 언어를 함께 배워 나갈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한다. 예술가의 작품을 일방적으로 관람하는 것이 아니라, 가까운 거리에서 소통하며 구체적인 관점, 형식, 방법론을 공유한다.

  • 정강산
    예술과 변증법 워크숍
    2022.8.7, 8.14, 8.21, 9.4, 9.11, 9.18 일요일 오후 2시–오후 5시

    예술은 초월적인 실체가 아니라 열려있는 사회적 실천이다. 그런 이유로 예술의 해석은 언제나 그 최종심급에서 사회적인 것으로 빠져나온다. 세계의 전개와 변화에 따라, 예술 아닌 것들과의 관계 하에서 맥락화될 때 비로소 예술은 그 직접성의 지반에서 벗어나 구체적인 것으로서 구제된다. 본 강연은 마르크스주의 문예이론의 역사를 재방문하며, 그들 각각이 어떻게 예술과 미라는 부분을 전체 사회의 체계 속에서 내속화하였는지를 살피고자 한다. 상이한 변증법적 모델들을 일별함으로써, 우리는 동시대 예술을 비판적으로 관측할 수 있는 유효한 준거들을 추려볼 수 있을 것이다.

    1강(8월7일) 시의 기원과 진리, 그리고 시의 전개
    2강(8월14일) 전형과 미메시스: 낙관과 회의의 변증법
    3강(8월21일) 역사적 단절로서의 알레고리
    4강(9월4일) 혁명의 원천으로서의 상상력
    5강(9월11일) 예술(문학)의 종언 혹은 지속
    6강(9월18일) 모순과 예술: 상징적인 행위로서의 서사

포커스

옵/신 스페이스: 포커스는 고유한 관점과 형식을 찾아가는 다음 세대 작가에 주목한다. 네 명의 작가 작품 세계를 전문가와 동료 예술가에게 소개하여 이들이 새로운 경로로 도약하기 위한 계기를 마련한다.

  • 김시연
    이 폐허를 응시하라
    2022.9.13.화 – 9.20.화 1–7 pm 일요일 휴관
    영상, 스크리닝, 19분 25초, 매 시간 20분 상영

    이 작업은 1980-90년대 홍콩 반환 시기부터 2014년 우산 운동, 2019년 송환법 반대 시위를 거쳐 국가보안법이 통과된 현재에 이르기까지 홍콩의 정치사회적 담론을 르포르타주와 대중문화-미디어, 언어의 차원에서 아카이빙하고 해체, 재조립을 거쳐 내러티브와 몽타주한다.
    본 작업은 바디우적 의미의 ‘사건’으로서 홍콩의 투쟁에 접근하려 한다. 진리는 투쟁 그 자체에 있다기보다, 모두가 ‘실패와 좌절’이라 이야기하는 현재의 폐허 속에 있다. 이러한 후사건적 주체의 실천으로서 시도하려는 것은, 그것이 멈추며 파열된 지점들의 계보와 연결을 톺아보기 위한 분해와 재조립이다. 요컨대 이 작업은 어떤 결론으로 섣불리 단정하기보다는, 여러 질료들의 충돌과 화합을 통해 과정의 역사를 복원하는 동시에 과거를 현재진행형의 논쟁으로 돌려놓는 역할을 꾀한다.

    *2022.09.20.화 7:30 pm 작가와의 대화

    이 폐허를 응시하라
  • 이해성
    정지 비행: 도입
    2022.9.13.화 – 9.20.화 1–7 pm 일요일 휴관
    영상, 스크리닝, 11분 30초, 매 시간 40분 상영

    “정지 비행은 한 위치에 멈춰있기 위한 새의 비행술을 뜻한다. 정지 비행을 위해서는 외부 환경의 인식과 그에 맞는 역학이 필요하다. 하늘에 뜨는 만큼 가라 앉어야 하며 바람에 밀리는 만큼 밀어야 한다.
    정지 비행은 정지를 뜻하지 않는다. 정지를 위한 역설적인 움직임. 정지는 이행되기 위한 역설적인 불이행을 뜻한다.
    새가 아닌 우리의 정지는 사유를 통해 혹은 그 과정에 시작된다.”
    완전한 현실 재현을 목표로 발전하던 매체 기술은 오늘날 현실을 초과한 감각을 생산한다. 디지털 이미지의 명확한 시각성을 뜻하는 해상도는 어느 순간부터 완벽한 재현을 위한 것에서 재현할 수 있는 영역을 높이는 방식으로 발달하고 있고 그것은 이제 현실에 무엇과는 관련이 없다. 또한 이미지를 언어라는 기호의 덩어리로 이해할 때 현실을 구성하는 기호의 종합은 재현된 이미지로 감각하는 현실과 같다고도 말할 수 없다. 하지만 디지털 이미지를 점멸하는 LED 불빛으로만 이해하기엔 오늘날 ‘현실’은 명확한 경계가 나뉜 용어가 아닌 듯하다. 우리가 감각하고 있는 현실은 아날로그와 디지털 혹은 온,오프라인이라는 단어로 나뉠 수 없이 여러 영역이 뒤섞여있다. 이를 독자적인 혹은 새로운 ‘현실’ 영역으로 이해해야 할까?. 디지털화된 물질성, 가상적 경험 그리고 어쩌면 허구. 작업은 경계 사이를 정지 비행한다.

    *2022.09.20.화 7:30 pm 작가와의 대화

    정지 비행: 도입
  • 손혜주
    지표
    2022.9.13.화 – 9.20.화 1–7 pm 일요일 휴관
    영상, 스크리닝, 18분, 매 시간 정시 상영

    ‹지표(Land Mark)›는 한 공간정보 회사에서 머무른 경험으로부터 시작된다. 지도를 제작하는 회사 내부에서 촬영한 장면들에는 항공촬영된 사진을 기하학적 형상과 수학적 값으로 변환하는 과정이 기록되었다. 이 장면들은 시뮬레이션을 통해 지도 이미지를 만드는 작업 과정을 보여주지만, 동시에 드러나는 것은 현실을 모형화하기 위해 현실을 추상해야만 한다는 이미지의 역설일지 모른다.
    작업은 이러한 역설을 담지한 컴퓨터 생성 이미지와 그 시각적 표현의 반대편에 영화적 이미지를 놓고 이야기한다. 영화의 역사에서, ‘현실과도 같다’는 말은 현실의 보존을 의미했다. 그러나 오늘날 이미지를 ‘현실과도 같이’ 보기 위해서는 추상적 값으로 세계를 제작하는 기술적 조건과, 조건에 대한 무조건적인 믿음이 필요하다.

    *2022.09.20.화 7:30 pm 작가와의 대화

    지표
  • 석경목
    무심한 풍경
    2022.9.13.화 – 9.20.화 1–7 pm 일요일 휴관
    영상, 자유관람, 131분

    서사를 이어가는 주인공과 달리 익명으로 존재하는 인물들이 있다. 그들은 주로 초점 바깥의 불투명한 존재이며, 별다른 대사없이 한 장면의 (자연스러운) 배경이 되는 역할을 행한다. 그들의 구체적이고 물질적인 활동―움직임은 돋보이지 않는다. 일상적이고 평연하기에 잘 드러나지도 않는다. 중심에서부터 벗어난 가장자리에 위치한다. 관객은 그들을 응시하지 않는다.
    그들은 특별한 연기를 하지 않더라도 ‘그 사람들’이 된다. 그리고 ‘그 사람들’은 시선을 바라지 않는 무심한 풍경이 된다. 이러한 풍경을 주목하여 반복적으로 관조하다 보면 본래 영화―장면의 맥락과 서사, 영화―이미지의 주체로부터 벗어나게 된다. 어느덧 가장자리의 무심한 풍경은 중심의 자리를 지워내고, 예기치 못한 풍경을 자아낸다. 이와 같은 부재를 직시하며 영상 이미지의 인과 관계에 포획되지 않은 이미지가 가진 우연적인 잠재성을 응시한다.

    *2022.09.20.화 7:30 pm 작가와의 대화

    무심한 풍경

대관

옵/신 스페이스의 소극장과 1층 카페 공간을 공연, 연습, 회의, 심의 등의 다양한 용도로 상시 대관한다.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운효자동 필운대로7길 12

크레디트

  • 주최·주관: 옵/신
  • 후원: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서촌공간 서로

이 프로그램은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의 민간 공연장 활성화 지원 사업의 일환으로 운영됩니다.